• 강임준 군산시장 브리핑, 17일부터 오는 2월 6일까지

강임준 군산시장 비대면 브리핑 장면[사진=군산시]

전북 군산시는 17일부터 오는 2월 6일까지 사적모임 거리두기가 전국 4인에서 6인으로 조정됐다.
 
14일 강임준 군산시장은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사적모임 거리두기가 3주동안 연장하고 전국 4인에서 6인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거리두기 운영시간 제한이 사적모임 제한보다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오는 2월 6일까지 거리두기를 연장하고 전국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했다.

또 오미크론 확산방지를 위해 설 연휴에 귀성·귀향 자제와 꼭 필요한 경우 3차 접종 완료한 고령층 부모님에 대해 한 가족 씩 교대로 짧게 방문을 권고했다.
 
이번 거리두기는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으로 조정됐으며 모든 방역수칙은 종전 기준을 유지한다.
 
강 시장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20%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곧 우세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더욱 거리두기와 개인방역 수칙준수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