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가동…거점소독·통제초소 운영'
  • '모든 축산 차량 철새도래지 진입, 농가 진입 전 소독 여부 모니터링'

고병원성 AI 거점소독시설 차량 소독[사진=양주시]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올겨울 들어 전국적으로 가금류 사육 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고,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이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시는 
가축 질병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지속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며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축산차량 소독을 위해 거점소독시설 1곳과 10만마리 이상 사육 농장 입구에 통제초소 1곳을 운영 중이다.

농가 내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고자 축산 차량의 철새도래지 진입 여부와 가금 농가 진입 전 소독 여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철새도래지인 신천 일대에 출입 통제 안내판과 현수막을 설치하고, 농가 자율방역을 강화하고자 농가에 생석회 2만7440㎏과 소독약품 4640㎏, 구서제 678㎏, 면역증가제 3000㎏을 공급했다.

시 보유 소독차 3대와 축협 공동방제단 소독차 2대, 농협 방제차 1대를 동원해 야생조류 도래지와 농가 진입 주요 도로 등을 소독하고 있다.

농가를 출입하는 모든 차량의 소독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고병원성 AI가 겨울철에 확산할 것이 우려됨에 따라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고, 미흡한 사항을 즉각 조치해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