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연휴 앞두고 방역지침 준수 당부

외교부는 14일 91개국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브리핑'을 개최했다. [사진=외교부]


정부가 91개국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을 독려했다.

외교부는 14일 주한 외교단과 3개월 만에 코로나19 브리핑을 열고 상황을 공유했다. 국내 체류 외국인에게는 3차 접종을 독려하고, 이달 말 설 연휴를 앞두고 방역지침 준수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각국 외교단은 정부의 해외 접종 이력 인정 조치 등에 감사를 표하며, 3차 접종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정부는 지난달부터 '국외 접종력 등록'을 시행 중이다. 국외에서 백신을 맞았지만, 입국 당시 격리면제서를 지참하지 못해 접종력을 인정받지 못한 외국인이 국내에서 3차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최근 외국인을 비롯한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이날 해외 유입 확진자는 409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했다. 이 가운데 129명이 외국인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