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사태 해결 촉구

13일 오후1시 CJ대한통운 민주노총 강원지부(택배노조) 각지에서 모인 택배노동자들이 동해시청앞에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사회적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17일째 파업에 돌입에 임하고 있다.[사진=이동원 기자]

17일째 총파업 중인 CJ대한통운 택배 노동자들이 지난 13일 오후 1시 동해시청 앞에서 전국 동시다발 집회를 열었다.
 
이날 강원지역 노조원들은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를 통해 “과로사 방지와 처우개선을 위한 택배요금 인상분의 절반 이상을 영업이익으로 가져가는데 대한 과도한 이윤 추구이자 과도한 돌벌이”라며, “사회적 합의 위반이고 택배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해서지 CJ대한통운의 이윤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와 민자당이 사회적 합의기구를 주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설이 다가오는 지금까지 CJ대한통운의 ‘과로사 돌벌이’에대해 노사간의 문제 라며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계속해서, “당일배송, 주6일제, 터미널도착상품 무족건배송이 포함된 부속합의서의 폐지”를 요구하며 “택배기사 처우개선에 사용하기로한 택배요금 인상을 사측의 이윤으로 가져가는 것은 노사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합의 위반 문제”라며 “과로사 방지대책 사회적 합의기구를 재소집해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곧 설 특수기가 다가온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택배노동자들은 어쩔 수 없이 살기 위한 ‘택배멈춤’을 단행할 수밖에 없다”고 피력했다.
 
한편, 노조원들은 CJ대한통운과 정부여당이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을 경우 오는 18일 2000여명의 조합원들이 차량과 함께 서울에서 대규모 차량 시위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