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군대에서 쓰일 정도의 내구성을 보유한 스마트폰 종류인 ‘러기드폰’이 국내에 상륙한다. 가격은 30만원 이하로 책정돼 기업의 대량 구매나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폰’으로 시장에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콤팩트한 디자인에 강력한 내구성을 갖춘 LTE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커버(XCover) 5’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제품은 IP68 방수방진 등급을 지원하고 충격에 강한 고릴라 글라스6 적용을 통해 내구성을 확보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러기드폰이 국내에 출시되는 것은 이 제품이 처음이다.

외형은 5.3인치형 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로 만들어져 사용이 편리하고 휴대가 간편한 게 특징이다.

배터리는 탈부착이 가능한 3000mAh(밀리암페어시) 용량이 탑재됐고 15W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갤럭시 엑스커버 5의 전·후면 카메라는 각각 500만 화소, 1600만 화소급이고, 일반 스마트폰의 LED 플래시보다 좁고 멀리 빛을 투사할 수 있는 ‘듀얼 LED 플래시’ 기능도 적용됐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2가지로 출시되며 가격은 27만5000원이다.
 

삼성전자가 국내에 출시한 LTE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커버(XCover) 5’. [영상=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