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둘러싼 '멸공' 논란이 들불로 번졌다. 정치권이 개입하면서부터다. '멸공' 본질에 대한 논의는 없고, 여야의 아전인수식 편가르기만 있을 뿐이다. "스벅에 가지 않겠다"는 선언까지 나왔다. '입맛'에 맞지 않을 순 있다. 그러나 오너가 더 큰 도덕적 문제를 일으키고 국민 감정에 상처를 준 기업에게 지금처럼 정치인들이 불매를 운운한 적이 있던가. 정치권의 기업 때리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