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출 금리·보증료 인하 혜택

세종에 있는 공정거래위원회 건물[사진=연합뉴스]


커피베이, 코리아세븐, 이디야 등 100개사가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작년
한 해 동안 총 5만3132개의 가맹점들에 광고 판촉비 인하, 로열티 감면 등 약 188억원을 지원한 100개의 가맹본부를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한식 22개, 커피 13개, 치킨 12개, 분식 8개 등 외식업종 가맹본부가 다수를 차지했고, 교육 서비스업종 3개, 편의점업종 4개 등이었다.

이번에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된 가맹본부들은 작년 한 해 동안 가맹점주들에게
광고 판촉비 인하(37.3%), 로열티 감면(31.4%), 운영자금 지원(18.6%) 등을 지원했다. 특히 커피베이, 코리아세븐, 이디야 3개사는 광고비 전액 부담, 유통기한 임박 상품의 처리 지원, 무료 노무 상담 제공 등을 통해 가맹점과의 상생협력을 가장 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번에 '착한 프랜차이즈'로 선정된 가맹본부는 올해 12월 말까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정책자금을 대출받으면 금리를 0.6%포인트 인하 받는다. 또 신용보증기금에서 보증을 받으면 보증료도 0.2%포인트 인하된다. 공정거래협약이행 평가에서 가점(3점 이내)을 받고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 마크도 올 한 해 동안 사용할 수 있다.

공정위는 "
착한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해 코로나 19코로나19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에 대한 금전적 지원이 활성화되고 다양한 방식의 상생협력 문화가 가맹사업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9월 업체의 신청을 받아 변호사, 교수, 가맹거래사 등 전문가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로열티 감면, 광고·
판촉 비용의 지원, 원재료 공급가격 감액 등 가맹점에 대한 자금지원 정도와 가맹사업법 위반 이력 등을 심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