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진형 대표 설립한 엘비스, '뉴로매치' 개발...향후 관련 투자 확대
올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전환을 선언한 SK네트웍스가 뇌 회로 분석 기업에 투자한다.
 
SK네트웍스는 뇌 회로 분석 기업 ‘엘비스(LVIS)’가 진행한 1500만 달러(약 180억원) 규모의 ‘시리즈 B-2’ 투자 유치에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투자에는 SK네트웍스를 비롯해 다수 기업이 함께 한다. SK네트웍스가 투자한 구체적인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엘비스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뇌 질환 진단 및 치료 기업이다. 한국 여성 최초 스탠퍼드대 교수로 임용된 이진형 대표가 지난 2013년 창업했다.
 
엘비스는 뇌 회로를 분석해 치매, 뇌전증 등 각종 뇌 질환을 진단하고, 최적의 치료법을 제안하는 인공지능(AI) 기반 딥러닝 소프트웨어 ‘뉴로매치(NeuroMatch)’를 개발했다. 20여 건의 특허 및 13년 이상 축적된 14만 건 이상의 의료 데이터를 통해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뇌 질환 분야의 새로운 진단 및 치료 솔루션을 만들어간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며 “기존 AI 헬스케어 업체와 달리 진단 및 치료 단계로 솔루션을 확장해 모든 뇌 건강을 진단하는 디지털 뉴로 헬스 플랫폼(Digital Neuro-health Platform)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구축한 엘비스와의 파트너십을 활용해 해당 분야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추가 투자 기회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정한종 SK네트웍스 글로벌투자센터장은 “향후 AI는 거의 모든 산업에 걸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AI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도 2020년에서 2030년까지 연평균 30% 이상 고성장이 예상된다”며 “이번에는 소규모 투자지만, 엘비스와 협업 및 자문 등을 통해 앞으로 AI 영역 내 미래 유망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종 SK네트웍스 글로벌투자센터장(왼쪽)과 이진형 엘비스 대표(오른쪽)가 양사 협력을 기념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SK네트웍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