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웨이, 올해 첫 채권 발행...현재까지 총 380억 위안 조달
  • 美 제재·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선제적 자금 확보 움직임
  • 화웨이, 새해부터 구조조정 단행...딩윈, 엔터프라이즈·캐리어BG 총재 겸직

화웨이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올해 첫 번째 회사채 발행에 나섰다. 갈수록 거세지는 미국의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자금 확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중국 경제매체 커촹반르바오,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화웨이가 지난 6일 40억 위안(약 7523억원)의 중기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리는 2.7~3.3%이며 상환 기간은 3년이다.

화웨이가 회사채를 발행한 것은 올해 처음이자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미국의 제재가 본격화된 이후 화웨이는 지난 2019년 10월부터 본토 시장에서 10차례 채권을 발행해 380억 위안(약 7조원)을 조달했다.

조달한 자금은 본사 및 자회사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동안 화웨이는 서방 은행에 차입을 의존해왔으나 미국 제재로 중국 본토로 차입선을 돌리고 있다. 화웨이는 이번에도 중국 국내에서 적은 비용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자금 확보에 나섰다고 거듭 밝혔다. 향후 사업 혹한기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실탄'을 준비한다는 얘기다.

다만 화웨이의 이 같은 움직임에 시장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최근 화웨이의 현금 투자 구조 변화로 현금성 자산이 소폭 감소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2020년 말 화웨이가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1973억 위안으로 2019년에 비해 21.40%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화웨이가 직면한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비즈니스 성과는 지금까지 긍정적이라며 이번 채권 발행이 화웨이가 재정적 문제가 있거나 자금 확보가 시급하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샹리강 정보통신(IT) 전문가는 "화웨이가 반도체 기업들과 철저한 협업을 진행 중이기 때문에 자본을 보충해야 하는 건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실존적 문제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짚었다. 

이어 그는 "미국의 제재는 주로 화웨이의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사업에 영향을 미치는데, 화웨이는 최근 클라우드 중심의 기업 간 거래(B2B) 소프트웨어 업체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며 앞으로 화웨이에 미치는 미국의 제재 여파는 제한적이라고 전망했다. 

또 2022년 실적이 2021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이며, 이후 실적이 반등할 것이라고도 했다. 화웨이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8.9%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정부의 제재와 반도체 공급 부족, 세계적인 스마트폰 수요 부진 등 원인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화웨이는 정초부터 구조 조정에 나섰다. 화웨이는 딩윈 상무이사가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그룹(BG)과 캐리어BG 총재직을 겸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딩윈이 화웨이의 핵심부서 2곳을 이끌게 되는 것이다. 화웨이는 캐리어BG, 엔터프라이즈BG, 컨수머BG, 클라우드&인공지능(AI)BG 부문으로 나눠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두 가지 대형 사업 부문을 책임지는 수장이 한 사람이란 점은 사업 부문 간 협동을 강화하겠단 전략으로 해석됐다. 또 일각에선 화웨이가 최근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부문을 키우겠다는 의도가 보인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지난 2020년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