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시장은 증시를 위태롭게 바라보고 있다.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성장주를 비롯한 많은 주식들이 연초부터 약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금리인상기에 오히려 주목받는 기업들도 있다. 바로 은행주다. 이번 주에는 주요 글로벌 은행들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투자 수수료의 증가와 예상보다 낮은 대출 손실 등으로 역대급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적했다. 향후의 전망도 다른 산업군에 비해 좋다. 시장은 예상보다 빠른 금리인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전보다 높아진 금리와 국채 수익률은 대출상품 판매에서 나오는 은행들의 수익을 높인다. 예금과 대출 금리 차에서 오는 예대금리 마진도 올라간다. 

골드만삭스의 주식은 올해 들어서만 3.9%가 상승했다. 12개월 동안 상승폭은 37.1%에 달한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종가는 397.51달러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11월 2일에 기록했던 최고점인 426.16달러에 근접하고 있다. 현재 수준에서 골드만삭스의 시총은 1326억 달러 규모다. 지난 분기에도 예상치를 넘었던 실적은 이번 분기에도 견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개장 전에 골드만삭스의 4분기 실적이 공개된다. 
 

[사진=골드만삭스 ]

골드만삭스는 6분기 연속으로 예상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보였다. 시장에서는 이번 골드만삭스의 EPS(주당수익률)이 11.75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1년 전 12.08달러에서 2.7% 하락한 것이다. 그러나 수익은 전년에 비해 2.2% 늘어난 12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은행 부문에서의 탁월한 성과와 투자수수료 증가 등에 힘입은 것이다. 투자전문매체 인베스팅닷컴은 "이제 시장은 배당과 자사주 매입 등 주가부양 노력에 대해서도 주목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번주부터 JP모건체이스, 시티그룹, 웰스파고 등을 비롯한 은행들의 실적 발표가 이어진다. FT는 "팬데믹 기간 동안 투자 수수료 급증과 예상보다 낮은 대출 손실 덕분에 2021년에 기록적인 이익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높은 수익은 향후 몇 년간 다시 기록하기는 힘들 수도 있다는 지적마저 나온다"라고 전했다. 맷 오코너 도이체방크 대형은행 리서치 책임자는 "은행들은 2024년까지는 가야 2021년에 기록했던 수익을 앞지를 수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대출 손실은 우려보다 더욱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은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를 포함한 7개 대형 은행이 대출손실을 예상하고 당초 배정했던 500억 달러 중 360억 달러만 방출했다고 추산했다. 게다가 2021년 글로벌 인수합병(M&A)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투자은행들이 챙긴 수수료의 규모가 매우 커졌다. 데빈 라이언 JMP증권 애널리스트는 "특히 수수료에 기반한 자본시장 사업은 앞으로 2021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성장하기는 힘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2022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전망은 은행들이 또 한 번 강세를 보일 수 있다는 낙관론에 힘을 싣고 있다. 제이슨 골드버그 바클레이스 애널리스트는 이번주 고객들에게 보낸 노트에서 "은행주가 2022년에도 시장 전체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많은 주식들이 약세로 돌아선 가운데, 은행주에 거는 시장의 기대는 크다. 도이체방크 분석가들에 따르면 미국 은행 주식은 2021년 35% 상승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의 수익률을 상회했으며, 2022년 첫 며칠 동안 다시 급등했다. 분석가들은 대출로 인한 수익의 비중이 커지면서 은행주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더 좋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반면, 개인투자자들의 성장에 힘입어 승승장구했던 로빈후드는 인베스팅닷컴이 뽑은 버려야 할 주식 중 하나로 꼽혔다. 지난해 7월 말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이후 38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던 로빈후드는 이제 8월 4일 최고치 84.12달러보다 80% 이상 낮은 15.89달러에 지난주 장을 마감했다. 로빈후드는 1월 25일 화요일 미국 증시가 마감된 후 수익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말에도 실망스러운 3분기 실적을 발표한 로빈후드는 4분기 실적도 시장을 만족시킬 수준은 못 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