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시짱자치구 시작으로 베이징·허난성 등 지방 양회 개막
  • 베이징 지난해 경제성장률 8.5%... 올해 목표치는 5% 이상

지난해 3월 4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체회의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지난 3일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의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개막을 필두로 올해 중국 각 지방의 양회가 본격 시작됐다. 관전포인트는 각 지역별 지난해 경제 사회 발전 성적표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다. 각 지방정부 양회 업무보고서를 살펴보면 올해 중국 정책의 밑그림을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전국 단위 양회가 3월 초 베이징에서 열리기 전인 1~2월에 전국 31개 성급 지방정부가 양회를 치른다. 그런데 올해는 2월 초 춘절(春節·중국 설) 연휴와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1월 말까지 모든 양회 일정이 마무리된다.

다만 현재까지 양회를 시작한 지역은 티베트자치구와 베이징, 허난성뿐이다. 이외 안후이, 후난, 허베이, 톈진, 충칭, 산시(陕西), 광둥, 쓰촨, 산시(山西), 헤이룽장, 구이저우, 윈난, 상하이 등 10개 이상의 지역이 17~20일 사이 양회를 개최한다. 나머지 지역은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하지 않고 1월 중순과 말에 양회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대다수 지역의 양회가 열리지 않았지만, 경제전문가들은 서둘러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5%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수도 베이징이 6일 정부 업무보고서를 통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5% 이상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특히 베이징시 당국은 ‘안정이 최우선 과제’라는 점을 강조했는데, 이는 중국 중앙정부가 최근 강조하고 있는 정책 기조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그런데 베이징시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지난해 경제성장률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이날 베이징시가 발표한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8.5%였다. 목표치인 6%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최근 중국 경제 회복 둔화세가 뚜렷한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실제 같은날 정부 업무보고를 발표한 허난성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5%에 불과했다. 이는 목표치 7%에 못 미치는 수준인데, 4분기 성장동력이 떨어진 점이 이유가 됐다고 허난성 측은 설명했다.

중국 관영 언론인 환구시보와 베이징일보 등은 베이징과 허난성의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감안했을 때, 올해 중국 정부의 경제성장률 목표치는 5% 이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면서 이미 해외 여러 기관들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5%대로 예상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세계은행과 도이체방크, 모건스탠리는 각각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5.1%, 5% 이상, 5.5%로 내다봤다. 

한편 중국 중앙정부의 전국 단위 양회는 오는 3월 4일 개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