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상황, 그것도 매일 70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미국에서 세계적 첨단 기술 행사인 CES가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었다.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구글과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들 대부분이 참가를 취소하였고 행사 기간도 하루가 주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역대 최대 규모로 한국 기업들이 참가한 만큼 우리에게는 그 의미가 더 큰 행사가 되었다.

CES는 첨단 기술 기업들의 경연장이자 주요 기업들의 미래 비전과 사업 전략을 전망해 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행사이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정의선 회장이 직접 나와 물리 세계와 가상 세계를 자동차와 로봇으로 연결한다는 메타모빌리티(Metamobility) 비전을 제시하였다. 삼성전자는 가정용 로봇과 전자제품이 상호 협력함으로써 물리 세상과 연결된 디지털 기술이 우리의 삶을 얼마나 더 풍요롭게 할 수 있는지를 짐작하게 할 미래 모습을 보여주었다.

필자의 회사인 솔트룩스 또한 ‘에린’이라는 인공지능 메타휴먼을 선보이며 인공지능이 메타버스와 실세계의 가교 역할을 하는 완전히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하였다. 이렇게 이번 CES에서는 여러 기업들이 실제 세상과 연결된 메타버스 서비스의 비전과 실행 전략을 제시함으로써 코로나 이후의 세상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CES 2022 전시장에서 솔트룩스의 인공지능 메타휴먼 서비스 ‘에린’의 시연을 보고 있는 참관객들. [사진=솔트룩스]

CES 2022의 큰 특징 중 하나는 환경과 건강에 관련한 기술 기업들의 참가가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한종희 부사장은 ‘미래를 위한 동행’이라는 주제로 환경을 포함해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였다. SK의 경우도 그린포레스트 파빌리온을 통해 탄소 없는 삶의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와 진정성을 보였다.

또한 코로나의 영향으로 건강 관련한 첨단 기술 기업의 참가가 크게 늘었는데, 육체뿐 아니라 정신 건강을 관리하고 비대면 원격진료와 맞춤 서비스까지 미래의 건강한 삶을 위한 기업가들의 고심을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되고 있다. 세계적 헬스케어 기업인 애보트의 로버트 포트 대표도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이 결합된 헬스케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며 우리의 삶을 크게 개선할 것이라 전망했다. 

과거 CES에 비해 거대 기업들의 참가는 크게 줄었으나 유레카 파크로 모여든 전 세계 2000여 스타트업들은 CES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만 500여 스타트업이 코트라, 서울시, 경기도 등을 통해 참여해 단일 국가로는 역대 최대 참가국이 되었다.
 

인피닉의 인공지능 기반 무인 리테일 솔루션. [사진=솔트룩스]

삼성이 발굴하고 지원하는 C랩 스타트업들은 CES 혁신상을 휩쓸었다. KAIST와 KIST 등 대학·연구기관과 협력하는 혁신 기업들도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자신만의 기술과 혁신 서비스를 들고나왔다. 이미 미국에 진출한 국내 스타트업의 활동도 주목할 만하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인 딥시그널은 초개인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여 국내외 미디어의 큰 관심을 받았다.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 데이터 기업인 인피닉은 인공지능 기반 무인 리테일 상점 솔루션을 선보여 투자자와 미국 현지 파트너들에게 큰 인상을 주었다. 

전 세계가 다시 코로나로 문을 걸어 잠그고 있는 지금, 한국의 놀라운 기술 혁신 기업들이 이곳 라스베이거스에서 거대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미래 고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코로나 확진의 위험과 적지 않은 비용, 그리고 자가격리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참가한 한국 기업들의 열정과 비전에 큰 찬사를 보내며, 이곳 CES에서 뿌린 씨앗이 든든한 뿌리를 내리고, 세계적인 유니콘들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고대해 본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사진=솔트룩스]


ces 2022 기사 리스트 이동 CES2022 기사 더 보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