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 한 해 금융권에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당부했다. 특히 금융완화조치 정상화 과정에서 가계와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신용 위험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 총재는 4일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2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서면 신년사를 통해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새롭게 전개되는 '넥스트 노멀(Next Normal)'로 가기 위해서는 금융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장 먼저 리스크 관리를 주요 당부사항으로 꼽았다. 이 총재는 "금융완화조치 정상화 과정에서 과도한 레버리지와 업황 부진에 직면한 일부 가계 및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신용위험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러한 내부 취약 요인은 금융시스템의 약한 고리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더욱 예의주시하면서 잠재적 위험에 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코로나 변이 확산은 경제 회복의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고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증대와 이에 따른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가능성 등 대외 리스크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팬데믹 이후 부채 누증, 자산 불평등과 같은 우리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이 한층 심화됐고 친환경·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은 그 방향과 속도를 가늠하기조차 힘들다"고 진단했다.

이와함께 금융이 새로운 성장을 이끌어야 한다는 점, 디지털 금융 혁신의 중요성도 함께 강조했다. 이 총재는 "금융이 혁신의 촉매로 포스트 팬데믹 시매의 친환경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이끌 첨단기술산업 분야의 투자 활력 제고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총재는 이어 "금융산업에서도 디지털 기술과의 융합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금융부문의 디지털 경쟁력 확보는 미래 금융의 필요조건인 동시에 안정적 금융시스템 구축과도 직결되는 중요 과제"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