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묵은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는 '송구영신(送舊迎新)'의 시기다. 하지만 한 해를 떠나보내는 아쉬움만 가득할 뿐, 다가올 새해를 맞는 기대와 설렘은 잊은 지 오래다. 
내년 전망도 썩 낙관적이지는 않다고 한다. 그래도 소망해본다. 부디 임인년은 백 번 꺾일지언정 굽히지 않는 '백절불굴(百折不屈)'의 해가 되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