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부터 꾸준히 코로나19로 인해 괴로워하는 분들을 대상으로 무료 전화 심리상담 실시

임지향 교수. [사진=김규남 기자]

코로나19 펜더믹으로 이 땅의 모두가 어려움을 격고 있는 상황에서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위해 ‘심리상담’ 재능기부 자원봉사를 꾸준히 해 온 사람이 있어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선행의 주인공은 임지향 대구사이버대학교 미술 치료학과 교수다. 임 교수는 코로나19가 대구. 경산·청도에 창궐하던 2019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코로나19로 인해 괴로워하는 분들을 대상으로 무료 전화 심리상담을 해 왔다.
 
코로나19는 세계적으로 창궐해 많은 사상자와 피해자를 양산해 심적, 경제적 피해를 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타적인 사고와 행동으로 타인을 배려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사람들은 입을 모은다.
 
임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미술심리치료’라는 장르를 개척한 국내 몇 안되는 학자로 학문적인 영역의 미술치료를 생활 전반에 적용시키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정신적인 어려움이나 경제적인 고통으로 인해 곤란을 격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교수의 전화 심리상담은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이 임지향 교수에게 수여한 감사장 사진[사진=김규남 기자]

임 교수의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보건복지부’는 감사장을 수여했다.
 
임지향 교수는“ 상상 이상으로 우리주변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받는 사람이 많다. 전화상담을 하다 보니 정말 안타까운 사연이 하나 둘이 아니다”며 “특히 경제적 고통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이 있어 제 마음이 몹시 아팠다.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조치의 후유증으로 인한 자영업의 붕괴로 인한 경제적 고통이 너무너무 심각하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안타까워 했다.

또한 임 교수는 “부상으로 받은 우산의 의미를 생각하며 부족하지만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재능기부를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