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년대비 1908억원 감소...포스트 코로나 투자사업 최대 편성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21일 개최된 제248회 항만위원회(위원장 곽규석)에서 2022년 총 예산을 1조 840억원(자본지출 7108억원, 손익지출 3732억원)으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그래픽=박신혜기자]

부산항만공사의 내년 예산이 지난 21일 개최된 제248회 항만위원회를 거쳐 총 1조84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22일 BPA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은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투자사업 추진으로 경제활력 제고, 미래 성장 기반 확충,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 및 공공성 제고 등을 목표로 주요 사업비를 최대한 확대 편성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어려운 경영 여건을 고려해 기관 운영 관련 소모성 비용 및 기타 사업은 긴축 편성했다.

지출 예산은 2021년(1조 2748억원) 대비 1908억원 감소한 1조 840억원이다.

주요 예산 내역으로는 항만 인프라 건설 3087억원 및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 2113억원, 출자 및 투자사업 312억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322억원, 정보화 사업 99억원 등으로 구성된다.

BPA는 "중장기 사업 계획에 따라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 및 2-6단계 개발사업에 속도를 내는 한편 신항 터미널 운영에 출자해 글로벌 항만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준비를 한다"며, " 한국형 뉴딜사업의 대표적 사례인 부산항 북항 재개발 1단계 사업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대규모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년에는 BPA형 ESG(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경영 실현을 위해 공공성 강화를 위한 사업들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