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사진 = 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2일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주최로 개최된 '오미크론 대응 외교장관 화상회의'에 참석해 각국의 오미크론 확산 동향과 오미크론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국내 오미크론 발생 현황과 우리 정부의 대응 기조를 공유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평한 백신 접근성 보장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정 장관은 한국이 내년 '코백스 선구매공약메커니즘'(COVAX AMC)에 1억 달러, 아프리카연합(AU)과 공조 하에 아프리카에 1500만 달러를 기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회의 참석자들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상황에 대한 우려에 공감하면서, 오미크론 확산이 국제사회의 경제와 사회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하고, 보다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 중인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관련 대책을 협의하기 위해 미국 측이 주최했고, 우리나라를 포함해 10여개국 외교장관과 아프리카연합(AU) 및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