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사흘째 1000명 안팎까지 치솟았고 연일 80%대를 웃도는 중증병상 가동 상황에 정부가 22일 구체적인 병상 확보계획을 발표한다.

국립대병원을 코로나 19 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 수도권 일부 공공병원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골자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으로 위중증 환자는 1022명으로 집계돼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8일 1016명으로 처음 1000명을 넘어섰고, 19일 1025명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20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병상 가동률은 80.7%(1337개 중 1079개)로 집계됐다. 직전날 80.9%에 이어 이틀째 80%대를 기록했다.

최근 확진자 급증에 따른 위중증 환자 증가로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에도 의료체계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수도권 의료대응 역량 대비 발생은 141.9%로 전주 127.5% 대비 14.4%p 올라 역량 초과 상태이고, 비수도권도 77.7%에서 92.5%로 급증했다.

앞서 정부는 위중증 환자가 1000명을 넘어가면 일반 진료가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현재 유행이 계속된다면 위중증 환자가 이달 중 1600~1800명, 유행이 악화할 경우 1800~1900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전망이다. 

위중증 환자 급증에 따라 의료인력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보건의료노조가 병상에 대한 행정명령에 이어 코로나 인력에 대한 행정명령을 즉각 내려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2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한계치에 달한 중증병상 환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력 확충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문에서 “(지난 9월2일) 노정합의 후속조치로 코로나19 대응 간호사 인력 기준을 마련했지만 정부의 병상 계획 그 어디에도 간호인력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는 없급은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공공병원의 정원을 확충하고 총정원제 제한을 해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코로나19 환자의 80%를 담당하는 공공병원의 경우 정원조차 채우지 못한 채 부족한 인력으로 환자를 돌보고 있는데 인력충원을 위한 공공병원의 요구가 총정원제에 막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보조인력 확충에 대한 지원도 촉구했다.

노조 측은 “방호복을 입은 채 환자 간호에서부터 식사수발·배변·목욕 등 간병업무와 택배물품 전달과 같은 업무조차 간호사의 몫”이라며 “11월 노조는 예산국회에서 811억원의 보조인력 지원을 위한 예산 확충을 요구했지만 전혀 반영되지 않았는데 지금이라도 추가경정예산(추경) 확보 등을 통해 보조인력 충원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긴급멈춤으로 현재의 상황이 더욱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계기는 마련됐지만 여전히 정부 대책은 미흡하고 부족한 것 투성이”라고 비판했다.

◆ 임산부 전담 병원 별도 운영키로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진 임신부가 구급차에서 출산한 것을 놓고 파장이 커지자, 정부가 임신부 전담 병상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전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 코로나19 확진 임산부를 위한 병상을 별도로 지정하고 전담 병상을 운영하지 않아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진 임산부의 응급 분만을 위한 병상을 별도로 지정 및 관리해 응급 분만 사항에 대응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중등중·준중증·중증 병상을 갖춘 거점전담병원은 26개소로 2173개 병상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투석 가능한 음압 병상을 보유한 병원은 11개소이고, 4개 병원(혜민병원, 박애병원, 김포우리병원, 충북대병원)은 외래 환자를 위한 투석실을 12월 중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 임산부가 분만 가능한 의료기관 병상 확보도 추진한다. 

현재는 분만 임산부를 위한 병상을 별도로 지정하고 전담 병상으로 운영하지는 않고 있어 다른 환자가 병상을 사용 중인 경우 분만 임박 임산부가 병상을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확진 임산부의 응급 분만을 위한 병상을 별도로 지정·관리해 응급 분만 상황에 대응하기로 하고 지정 절차를 밟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 오후 9시 전국 6314명 신규확진···최종 7000명대 예상

전날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전국에서 최소 63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1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6314명으로 집계됐다.

3시간 전인 오후 6시 기준 4131명보다 2183명 더 늘었다. 동시간대 기준으로 전날 4140명보다 2174명, 일주일 전인 지난 14일 5808명보다 506명 더 많다.

지역별로 서울 2366명, 경기 1849명, 인천 479명 등 수도권에서 74.3%인 4694명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역대 최다인 1406명을 기록한 서울은 오후 9시까지 2366명으로 늘었다. 이는 전날(1698명)보다 668명 많은 것이다. 서울의 오후 9시 기준 종전 최다 확진자 수는 지난 16일 2504명이었다.

비수도권에서는 1620명(25.7%)이 나왔다. 부산 412명, 경남 210명, 충남 153명, 경북 139명, 대구 132명, 대전 111명, 강원 102명, 충북·전북 각 78명, 광주 76명, 전남 44명, 울산 38명, 제주 36명, 세종 11명 등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0명대일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