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우디·폭스바겐·테슬라 등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 주목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가 전기차·자율주행차 확대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입지 확대에 본격 나서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고성능 제품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22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초 450억 달러(약 53조7000억원) 규모였던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매년 9% 이상 성장해 2026년에는 740억 달러(약 88조3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차량용 반도체 수요도 올해 1325억개에서 연평균 8%씩 증가해 2027년 2083억개에 달할 것으로 IHS마킷은 예측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와 반도체 부품 부족의 영향이 있었지만,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장과 함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2018년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와 자동차용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 오토'를 출시한 것을 계기로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상태다.
 
최근에는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와 차량용 메모리 제품을 잇달아 공개하며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달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자율주행 시스템에 적용되는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 5종을 개발해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양산·공급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도 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독일 완성차 브랜드 아우디에 차량용 프로세서를 공급해왔다. 또 최근 공개한 차량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은 독일 폭스바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했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의 협력도 주목받고 있다. 테슬라는 2019년 투자자 대상 설명회에서 삼성전자에 차량용 자율주행 반도체 생산을 맡겼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테슬라 차세대 모델에 적용되는 고성능 자율주행 칩 생산도 삼성전자가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공개한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