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서울 중구 롯데면세점 본사에서 열린 인증서 수여식에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왼쪽)가 송경수 BSI KOREA(영국표준협회 한국지사) 대표이사에게 인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 =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ISO)의 ‘부패방지 경영시스템 ISO 37001’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롯데면세점은 친환경경영과 윤리경영에 있어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모범기업으로 인정받게 됐다. 

국제표준화기구가 2016년 제정한 ‘ISO 37001’은 기업 경영활동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패 및 뇌물 수수 위험에 대해 사전에 방지하고 전사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규정하는 글로벌 표준이다. 

롯데면세점은 최고경영자의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부패 방지를 위한 사내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담 부서를 포함해 본사 35개 팀과 국내 영업점에 컴플라이언스 담당자를 각 1명 이상 지정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롯데면세점은 이와 함께 모든 임직원이 윤리경영을 위한 부패 방지 방침에 공감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컴플라이언스 교육을 진행하고, 수시로 조직에서 발생 가능한 부패 행위를 사전에 식별하고 평가하도록 장려하는 등 청렴한 기업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ISO 37001 인증은 롯데면세점이 그동안 고객과 이해관계자들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한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이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과 함께 윤리적이고 투명한 기업 환경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