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심장협회(AHA) 발행 Circulation 지에 실린 에페글레나타이드 후속 임상 결과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은 지난 11~13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2021 미국 심장협회(AHA) 연례 학술대회에서 당뇨병 신약으로 개발 중인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대규모 글로벌 임상 3상(AMPLITUDE-O) 후속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에페글레나타이드 심혈관 안전성(CVOT) 임상연구의 운영위원 멤버 중 한명인 싱가포르 국립심장센터의 캐롤린 람 교수 주도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일반적으로 SGLT-2 억제제와 GLP-1 수용체 작용제는 모두 2형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계 사건을 감소시킨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 두 약물 병용요법의 장기적 효과는 평가되지 않아서 AMPLITUDE-O 연구를 추가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에페글레나타이드의 효능 및 안전성은 SGLT-2 억제제 사용과 무관하게 나타났다. SGLT-2 억제제 미투여군과 투여군에서 위약 대비 에페글레나타이드는 각 심혈관계 위험도를 약 26%, 30% 개선했다. 확장된 심혈관계 위험도도 각 23%, 13% 개선된 결과를 냈다.

또 에페글레나타이드의 혈압, 체중, 저밀도 콜레스테롤 및 요중 알부민·크레아티닌 비율의 감소 효과도 SGLT-2 억제제 사용과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 또한 SGLT-2 억제제 사용 유무에 따라 다르지 않았다.

이 결과는 미국심장협회에서 최신 혁신연구로 선정돼 발표됐으며, 협회가 발행하는 심혈관계 의학저널인 ‘Circulation’(IF 29.69)지에도 동시에 게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