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이 개발한 폐암 혁신신약 ‘포지오티닙’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시판허가 절차가 시작됐다.

7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파트너사인 미국 스펙트럼은 6일(현지시간) 치료 경험이 있는 국소 진행 및 전이성 'HER2 Exon 20' 삽입 변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NSCLC)을 적응증으로 FDA에  포지오티닙의 시판허가를 신청했다. 

이번 신청은 포지오티닙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한 'ZENITH20' 임상의 긍정적 두 번째 환자군(코호트2) 결과를 기반으로 한다. 포지오티닙은 FDA에서 신속심사대상(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으며, 이 적응증으로 현재까지 FDA가 승인한 치료제는 없다.

조 터전 스펙트럼 사장은 “HER2 엑손 20 삽입 변이 폐암 환자의 최초 치료제 달성을 위한 중요한 단계에 이르렀다”며 “미충족 의료 수요가 높은 분야에서 중요한 이정표를 달성하기까지 열정적으로 노력해 준 연구자들과 환자, 스펙트럼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