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베스트웨스턴 플러스 호텔 전경 [사진=트립닷컴]

코로나19로 확산세에 여행 판도가 변화했다. 세종시와 경남 밀양, 경북 성주 같은 '중소도시'가 대안 여행지로 부상하는가 하면 숙소의 경우 고급(럭셔리) 호텔 수요가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트립닷컴 그룹이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와 함께 발간한 '2021 여행 트렌드 보고서'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해외여행 규제가 지속하면서 국내 여행과 스테이케이션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했다.

2021년 국내 호텔 검색량은 작년보다 약 43% 늘었다. 특히 국내 호텔 예약 건수는 작년과 비교해 약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과 비교해 검색량에서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인 지역은 세종시로, 지난해보다 약 18배나 증가했다. 밀양은 8배, 성주는 7배, 청도(경북)는 5배, 순창(전북)은 5배가 각각 늘었다. 모두 중소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세종시의 경우 워케이션 형태의 예약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여행지는 기존 인기 여행지보다 덜 붐비고 자연 친화적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대안 여행지로 부상한 것으로 트립닷컴은 분석했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억눌렸던 여행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여행객들은 낯선 여행지 탐험을 선택한다"며 "보고서에 인용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조사를 보면 69%의 여행객이 덜 알려진 여행지 방문에 관심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올해 가장 호텔 수요가 많았던 지역은 서울시였다. 제주 서귀포시와 제주시는 그 뒤를 이었다. 대구시는 10위를 차지했다. 대구가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지역은 경주로, 전년보다 234% 성장했다. 강원도 속초(202%)와 강릉(116%)은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숙박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5성급 호텔 예약이 전년 대비 15% 늘었다는 점이다. 여행객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안전이 보장된 숙소 선호도가 증가한 점, 신혼여행과 같이 해외여행을 대체할 럭셔리 여행을 선택한 점이 증가의 이유로 풀이된다. 

2021 여행 트렌드 보고서도 미국과 영국, 일본을 포함한 주요 국가 여행자 70%가 2022년에는 지난 5년간보다 여행에 더 큰 비용을 지출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트립닷컴과 WTTC는 "백신 접종률이 증가하고 해외여행에 대한 규제가 완화한다면 지금보다 국내 여행이 둔화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국내 여행지를 재발견하는 트렌드는 확고히 자리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종민 트립닷컴 지사장은 "전반적으로 코로나 이후 국내여행 동향도 전 세계여행 트렌드와 비슷한 성향을 보였다"며 "내년에도 코로나의 영향이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최대한 반영해 다양한 상품을 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트립닷컴과 세계여행관광협회가 공동으로 발간한 '2021 여행 트렌드 보고서'는 트립닷컴 뉴스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