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 영상 축사
  • “한반도 비핵화 첫걸음…화해·협력 새 질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제 사회에 다시 한 번 종전선언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화상 회의로 열린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 영상 축사에서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첫걸음”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고 한반도의 평화, 나아가 동북아와 세계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한국은 가장 절실하게 평화를 원한다”면서 “그동안 한국 국민과 정부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지지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지금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 폭력적 극단주의와 사이버 위협, 신기술을 이용한 테러 위협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분쟁 지역의 갈등이 증폭되고, 요원들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효과적이고 안전한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지금보다 더 긴밀하게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정전감시와 치안유지, 전후 복구까지 전 과정에서 기술과 의료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평화와 재건을 위한 유엔 평화유지 활동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한국이 보유한 ICT 기술력과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캠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유지 임무단의 병력, 장비, 시설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통합 관리함으로써 보안을 강화하고 임무 수행 능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며 “한국군이 활동하고 있는 평화유지 임무단에 의무 인력을 추가로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24년에서 2025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하고자 한다”면서 “한국은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하는 나라로 성장한,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 평화 구축과 분쟁 예방 활동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유엔의 평화 안보 분야 최대 회의 중 하나로, 아시아 국가 주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유엔총회 산하 평화유지활동(PKO) 특별위원회 155개국 회원국 외교·국방 대표 인사들이 모여 이틀간 PKO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