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향후 4년 동안 약 47조원을 투자해 미국의 탄소 저감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기반으로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이 협력해야만 글로벌 공급망 문제나 환경문제 등 전 지구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에서 최종현학술원이 마련한 '제1회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최종현학술원 이사장도 맡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TPD 환영 만찬에서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지정학적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해지면서 한·미·일 3국은 많은 공통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미·중 간 전략적 경쟁과 인도·태평양 주변국의 총체적 마찰, 북한의 비핵화 문제, 글로벌 공급망 붕괴 등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이라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세 가지 해법을 제시했다. 그에 따르면 △첫 번째로 집단 참여 커뮤니티를 활용하는 것이며 △두 번째론 효과적이고 장기적인 전략 △세 번째는 동북아가 직면한 지정학적 현실과 위험을 정확하게 반영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솔루션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특히 민간기업과 공공 분야가 집단 참여 커뮤니티를 활용해 지혜를 모은다면 지정학적 리스크, 글로벌 공급망 문제, 기후 위기 등에 대한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후 위기 등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SK그룹의 노력과 향후 계획도 소개했다. 최 회장은 "한 달 전 SK 최고경영자(CEO)들이 함께 모여 탄소에 관한 미션을 수행하기로 했다"며 "우리의 목표는 탄소 저감으로 2030년까지 탄소 2억톤(t)을 감축하는 것인데, 이는 세계 감축 목표량의 1%에 해당하는 매우 공격적인 목표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미국에서 향후 4년간 40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 내 탄소 저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나석권 사회적가치연구원장 등도 SK그룹과 각 관계사의 탄소 저감 노력을 구체적인 사례로 들며 소개했다.

이날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TPD는 한·미·일 전·현직 고위 관료와 학자, 재계 인사 등 오피니언 리더들이 모여 태평양과 동북아의 각종 현안을 분석하고 해법을 찾는 집단 지성 플랫폼으로, 최 회장이 수년간 구상해 이번에 처음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의 정·관계 인사들도 대거 참여했다. 첫째 날에는 존 오소프 상원의원(조지아주), 척 헤이글 전 국방부 장관 등이, 둘째 날에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빌 해거티 상원의원(테네시주) 등이 TPD를 찾는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올해 들어서만 미국을 네 번째 방문한 것을 비롯해 헝가리 등을 찾아 민간 경제외교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최 회장과 SK그룹은 이번 TPD처럼 베이징포럼, 상하이포럼, 도쿄포럼 등 범태평양 국가에서 운영해 왔던 민간외교의 플랫폼을 활용해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일 미국 워싱턴DC 인근에서 열린 '2021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SK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