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로 폭 줄이고 보도 폭 확대...국회대로 상부공원화 연계해 사람 친화적인 공간 조성
  • 2022년 12월 종료 예상...공사기간 중 우회도로 이용 당부

[선유고가차도 우회도로 안내(위), 선유고가차도 위치도(아래). 사진=서울시]


건설된 지 30년 된 '선유고가차도'가 내년 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서울시는 선유고가차도를 내년 12월까지 철거한다고 7일 밝히고, 오는 9일 0시 여의도 방면(목동→여의도)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차량 통제를 시작한다.
 
선유고가차도는 여의도, 마포 등 강북 방면 도심지 교통난 해소를 위해 영등포구 양평동 국회대로와 선유로가 만나는 경인고속도로 입구 교차로에 1991년 설치됐다.

그러나 고가가 양평동3가 및 당산동 3‧4가 사이를 가로막아 지역 간 단절을 초래하고, 일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어 영등포 일대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철거를 요구해온 숙원 사업이다.
 
선유고가차도가 철거되면 현재 고가와 하부도로(국회대로-선유로 교차로)로 이원화됐던 도로 체계가 평면교차로로 일원화된다. 고가차도로 막혔던 도시 경관이 회복되고, 지역 간 단절문제가 해소돼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차로 폭을 줄여 차로 수는 유지하고(고가 2차로, 하부도로 6차로→8차로), 보도 폭은 2배로 넓힌다(6.8m→13.12m). 국회대로 상부공원화 및 도로 다이어트와 연계해 사람 중심의 도시공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철거 공사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9일부터 2022년 5월까지 여의도 방면(목동→여의도) 2차로(260m)가 먼저 철거된다.

이후 선유도방면(목동→선유도) 2차로(272m) 차량통제와 철거가 2022년 9월까지 완료된다. 마지막은 목동방면 2차로(129m) 철거작업으로 2022년 12월 종료된다. 

여의도방면 철거공사 기간 중 차로는 여의도 방면 2차로, 인천방면 3차로 등 5차로가 운행되며, 양화대교 방면은 정상 운행된다. 선유도방면 철거공사 기간 중 차로는 양화대교 방면 2차로, 양남사거리 방면 2차로가 운영된다.

철거공사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통행이 적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야간시간대에 주로 실시되며, 주간에는 철거를 위한 준비 작업 위주로 시행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철거기간 중 국회대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해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면서 "국회대로를 이용해 신월IC→강북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은 화곡고가 또는 홍익병원사거리에서 오목로를 이용해 당산역 방면으로 우회하거나, 신월IC에서 신월여의지하도로를 이용해 마포대교 방면으로 우회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북→강서 방면으로 운행하는 차량은 양화대교에서 노들로를 이용해 당산역 방면으로 이동 후 양평로를 이용해 목동방면으로 우회해 달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