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가전·모바일부문 수장 한꺼번에 물갈이
삼성전자가 대표이사 3명을 전면 교체하는 과감한 인사를 단행한다. 이 부회장이 미국, 중동 출장길에 잇달아 나서는 등 ‘뉴삼성’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전면적인 세대 교체가 이뤄지는 것이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는 큰 개편 없이 대부분 유임, '안정 속 변화'를 추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달 말 미국 출장 귀국길에서 “시장의 냉혹한 현실을 직접 보고 오게 되니 마음이 무겁다”며 위기론을 꺼내들면서 과감한 조직 구성 개편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3개 부문 수장이 이번에 모두 교체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를 관할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에서는 대표이사인 김기남 부회장이 용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장 부사장 출신인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사장)가 맡을 가능성이 높다.

소비자가전(CE)부문에서는 김현석 사장이 물러나고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뒤를 이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IT모바일(IM)부문에서는 갤럭시 흥행 신화를 썼던 고동진 사장이 교체된다. 별명이 ‘미스터 폴더블’인 노태문 현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새 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재계가 주목해온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이번에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가석방 중인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사면이 이뤄져야 가능한 일”이라며 “경영 활동에 아무런 법적 제약이 없어져야 인사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주경제DB]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