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미국 출장을 다녀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중동 방문길에 올랐다. 지난달 24일 열흘간의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지 12일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10시께 김포공항에 있는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 도착, 이어 전세기편으로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의 목적과 만나는 사업 파트너, 관심 있게 보는 사업 분야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따로 답하지 않았다. 다만 “늦은 시간까지, 고생이 많다”면서 “목요일(9일) 돌아온다”고만 밝혔다. 사흘 간 중동 중심의 ‘원포인트 출장’에 나선 것이다. 일각에서 제기됐던 유럽행은 이뤄지지 않을 공산이 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 출장을 위해 6일 오후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UAE와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찾아 그동안 단절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복원하고, 새로운 트렌드를 확인하는 한편 신사업 기회 등을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G 등 IT 분야에서 UAE 기업과의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지난 2019년에도 중동으로 날아가 UAE 아부다비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나 협력을 모색했다. 이번 출장에서 아부다비 왕세제와 2년여 만에 재회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이밖에도 중동의 정상급 리더들과 꾸준히 교류하며 삼성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부회장은 매주 목요일마다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혐의 재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해왔다. 다만 이번 주는 재판부 사정으로 재판이 월요일로 앞당겨지면서 다음 재판(16일)까지 시간적 여유가 생겨 빠르게 해외 출장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은 오후 7시께 종료됐는데 이 부회장은 재판 종료 약 3시간 만에 출장길에 올랐다. 

재계는 ‘뉴삼성’을 강조한 이 부회장이 앞으로도 시간이 가능할 때마다 외국을 찾아 글로벌 트렌드를 익히고 신성장 동력을 모색할 것이란 관측이다. 연말에도 해외 출장은 이어질 전망이다. 이달 말부터 내년 초까지 2주간 서울중앙지법이 겨울철 휴정기라 이 부회장은 이 기간에 또다시 해외 출장길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