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가 오늘(7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국제공급망 안정화, 신규 산업 육성을 위한 양국 기업 교류 강화, 중국 진출 한국기업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손경식 회장과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등 경총 회장단이, 중국대사관 측에서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왕치림 경제참사관이 참석했다.

손 회장은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양국은 경제, 정치,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자리잡았다"며 "내년 한중이 함께 참여하는 세계 최대 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발효되면 역내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은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도 볼 수 있듯이 안정적인 국제공급망은 기업 활동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한국과 중국이 밀접한 협력과 분업화를 통해 상호발전을 이뤄온 만큼, 양국 정부와 기업들이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공급망 구축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제조업 외에도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는 한국기업들에게 투자 인센티브 제공, 규제 완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2022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2월 베이징 올림픽 성공 개최를 통해 양국 교류와 협력관계가 한 단계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대사는 "양국은 산업 및 공급 체인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된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인공지능,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을 포함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 협력강화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