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안부 32억원·지자체 8억원 연구개발비 지원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전경 [사진=행안부]


행정안전부는 '2022년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기술개발 사업' 8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앙·지방 정부 간 협력을 바탕으로 한다. 지역별로 다른 재난안전 관련 현안 해결을 위해 지자체가 직접 제안안 연구개발(R&D) 과제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난해부터 시작해 올해 15개 과제를 지원 중이다.

내년에는 기후 변화나 시설물 노후화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재난안전 문제해결형 사업이 신규 추진된다. 총 40억원(행안부 32억원·지자체 8억원)의 연구개발비가 지원된다.

구체적으로 △도시 노면 온도 저감 스마트 혼합소재 개발(대구) △지능형 상수도관 위험도 예측모델 플랫폼 기술개발(인천) △인공지능(AI) 기반 주거지 옹벽 안전관리 플랫폼 구축 및 실증(부산) △정보통신기술(ICT) 유해화학물질 장거리 상시 감지·예방시스템 개발(충남) 등이 선정됐다.

행안부는 지자체가 재난안전 문제해결의 주체가 돼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은 "국민의 삶과 밀접한 재난안전 연구개발 성과를 얻기 위해선 지역과의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재난 대응 일선의 문제해결을 최우선으로 하고, 현장에서 작동하는 재난안전 연구개발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