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ECD '중소기업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 회의 참석

카카오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카카오클래스’,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지자체 협업, 구독서비스 ‘구독온(ON)’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행사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사례로 소개됐다고 5일 밝혔다.[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카카오클래스’,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지자체 협업, 구독서비스 ‘구독온(ON)’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행사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사례로 소개됐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OECD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4SME)' 회의에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공식 비즈니스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카카오는 이 자리에서 각국 정부, 플랫폼, 중소기업, 학계 전문가들에게 카카오의 ‘중소기업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지원’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D4SME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정부나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발족된 글로벌 협의체다. 
 
김대원 카카오 정책팀 이사는 3일 열린 세션에서 소상공인의 디지털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플랫폼 사례로 카카오클래스, 카카오커머스의 지자체 협업 사례, 구독온을 소개했다.
 
김 이사는 "지역의 소상공인들은 대도시에 비해 인적 자원 및 비즈니스 네트워크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전국 여러 지역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플랫폼 활용 교육을 제공하는 ‘카카오 클래스’가 이러한 제약을 극복하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비즈니스 경험이 부족한 지역 특산물 생산자들이 디지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의 사례로 카카오커머스가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소개했다.
 
그는 구독 서비스 구독온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을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이사는 "구독 모델이 작동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청구와 결제, 주문, 고객관리 등을 통합한 시스템을 갖춰야 하는데,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이런 시스템을 완비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카카오톡에 연동된 구독온 서비스를 통해 누구나 쉽게 구독경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일에는 카카오의 파트너사인 온라인 수산물 유통 사업자 피터씨마켓이 초청돼 카카오 플랫폼과 카카오클래스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사례를 공유했다.
  
이종호 피터씨마켓 대표는 "대를 이은 가족사업인 오프라인 수산물 유통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직원들의 디지털 역량을 높여 계속 함께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였다"며 "카카오클래스 교육과정을 통해 플랫폼 이용 지식을 쉽게 배울 수 있었고, 이커머스 플랫폼에 자신있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