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준(왼쪽),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사진=카카오 제공]

라이브커머스 스타트업 ‘그립컴퍼니(이하 그립)’에 투자한 카카오가 소상공인의 디지털전환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2일 그립 지분 약 50%를 1800억원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커머스 경쟁력을 더욱 키우고 오프라인 사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돕는 비즈니스 파트너 역할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립은 2019년에 출시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이다. 현재 1만7000여명의 판매자가 있고, 누적 거래액은 1000억원이다.
 
그립은 최근 일본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재팬’에 B2B 라이브커머스 솔루션 ‘그립클라우드’를 공급해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서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그립의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경쟁력과 카카오의 확장성, 기술력을 결합해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상공인 사업자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그립은 ‘발견-관계 형성-즐거움 추구-구매’로 이어지는 SNS 성격의 라이브커머스로 MZ세대에 다가가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손님이 끊긴 오프라인 상점들의 새로운 판로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이 카카오가 추구하는 ‘기술을 통한 상생’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