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인천 옹진군 백령도 서북서쪽 16km 해역에서 4일 낮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12시 33분께 해당 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확인됐다.

진원의 깊이는 20㎞로 추정되고, 계기진도는 전국에서 최대 I로 분석됐다. 계기진도 관측값과 지진파를 토대로 산출된 진동세기를 말한다.

계기진도 I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느낄 수 없으나,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수준이다. Ⅱ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고, Ⅲ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다.

기상청은 이날 발생한 지진에 대해 “지진피해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