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운데)와 이준석 대표(왼쪽), 김기현 원내대표가 12월 3일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을 발표한 뒤 어깨동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저녁 "지금 막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도 사실상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울주에서 이 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이렇게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 측은 "두 사람이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며 "대선에 관한 중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무우선권'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선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게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해석하기로 했다"고 했다. 

두 사람의 갈등이 봉합된 것은 이 대표가 여의도를 떠난 지 나흘 만이다. 이날 만찬은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울산을 방문하며 성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