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울청사 외교부 전경 [사진=외교부]


외교부가 이르면 내년 2~3월 '경제안보외교센터'를 신설한다.

외교부는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내년도 예산에 센터 신설 명목으로 25억5000만원이 반영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센터는 지난달 외교부에 출범한 '경제안보 태스크포스(TF)'를 지원하면서 경제안보 현안을 조기에 포착하고, 총괄적으로 분석·조정·대응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조기 경보·위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 본부 전문연구원 10명과 주요국 재외공관 현지 전문인력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공급망·기술경쟁 등 경제·기술·안보 융합 이슈에 대한 전문적·체계적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센터를 신설하고자 한다"며 "우리 경제에 대한 대외 공급망 리스크를 예방·완화하고, 주요 기업들의 해외 영업활동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다양한 유사입장국들과 공조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