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 청소년 대상 ICT 경진대회·중증 장애인 전용 셔틀버스 운영
  • 고요한 M 서비스로 97명의 청각장애인 기사 배출...운행 건수만 20만건

박용주 SKT ESG 담당(오른쪽)이 한국장애인인권상을 수상했다.[사진=SKT]

SKT는 세계장애인의 날인 3일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주관하는 ‘2021 한국장애인인권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민간기업부문이 올해 신설되면서 SKT가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으로 SKT는 20년 이상 장애인 인권 향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것에 대해 인정을 받았다. 특히, 장애 청소년 대상 ICT 경진대회, 청각 장애인 택시, 중증 장애인 전용 셔틀버스 등 ICT 인프라를 활용해 장애인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운영한 것에 대해 큰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KT는 장애인 인권 향상과 관련해 △ICT 역량 강화 △정보·시설·서비스 등에 대한 접근성 향상 △이동권 보장 △고용 안전망 강화 등 크게 4가지 분야에서 장애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KT의 대표적인 활동으로 전국 장애청소년의 ICT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ICT 경진대회가 있다. 1999년부터 지금까지 약 20년이 넘는 기간동안 ‘정보검색대회’(99년~04년), ‘IT 챌린지’(05년~15년), ‘ICT 메이커톤대회’(16년~19년), ‘행복코딩챌린지(21) 등으로 ICT 트렌드에 맞춰 경쟁 분야를 선정하며 장애청소년들을 위한 대표적 ICT 체험 행사로 자리매김해왔다.
 
SKT는 소셜벤처기업 ‘코액터스’와 함께 청각 장애인 기사들의 일자리 창출과 안전한 차량 운전을 지원하기 위해 ‘고요한 M’ 서비스를 2018년부터 제공하고 있다. SKT의 ICT기술을 활용해 기사가 택시 호출 신호를 잘 인지할 수 있도록 UT앱에 깜빡이 알림 기능을 제공한다.
 
주행 중 위험 상황을 청각 장애인 운전자의 손목시계로 진동을 통해 알려주는 청각장애인 전용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와 T케어 스마트워치를 택시에 탑재했다.
 
‘고요한 M’ 서비스는 현재까지 97명의 청각장애인 기사를 배출했다. 운행 건수는 20만 건을 돌파했다. 특히 기사들의 월평균 수입이 240만원을 웃도는 등 장애인 일자리 창출·고용 안전망 구축의 혁신적인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SKT는 모빌리티 스타트업 ‘모두의 셔틀’과 함께 중증장애인의 출퇴근을 돕기 위해 자택 앞에서 근무지까지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로 셔틀버스를 지원하는 ‘착한셔틀 모빌리티’를 제공하고 있다.
 
SKT는 T맵 데이터 분석을 통해 운영 노선별 최적 안전 경로를 제공하고,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를 통해 보호자가 장애인의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SKT는 향후 ICT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복지를 향상시키는 노력을 통해 차별없는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장애인인권상은 장애인 인권옹호와 개선을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를 시상하고자 1999년 제정됐다. 2008년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이후에는 법에서 정한 구체적 차별금지 해소를 위해 노력한 개인과 단체를 중점적으로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