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가 3일 서울 동대문 DDP 화상스튜디오에서 여성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 강화를 주제로 ‘2021 글로벌 여성기업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국내외 여성기업인 및 여성기업 관계자들이 함께 여성기업활동 촉진을 위한 지원정책 고도화 방안 및 여성기업의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프로그램인 글로벌 여성기업 트렌드 특강에는 미국, 싱가포르, 호주, 한국, 4개국 연사가 참여해 국가별 여성기업 현황 및 올해의 여성기업 성공·혁신사례 등을 공유했다.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도 연사로 직접 참여해 한국의 주요 혁신형 여성기업 지원정책과 성공한 여성기업인 사례 등을 알렸다.
 
이어 진행된 라운드테이블 토크에는 글로벌 여성기업 네트워크 위커넥트인터내셔날(WEConnect International)의 동남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이사와 보고통상 김자원 대표이사, 세라트 은경아 대표이사가 패널로 참여했다.
 
김분희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여성기업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외 여성기업인이 함께 여성기업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협회는 다양한 글로벌 행사를 통해 여성기업의 지속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연대방안을 마련하고, 여성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는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