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보다 4.9% 증가…친환경·디지털 산업혁신 등에 집중

[사진=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도 예산이 11조7312억원 규모로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 예산 대비 4.9% 증가한 규모다.

산업부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예산은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제조·에너지기업의 공정 전환 지원 사업이 중점적으로 반영된 결과다.

내년도 예산의 주요 사용 목적을 보면 △친환경·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및 유망 신산업 경쟁력 제고(5조9026억원) △차질 없는 에너지 전환 및 에너지 신산업 육성(4조7280억원) △견조한 수출 플러스 지속 및 통상현안 대응 강화(9391억원) 등에 집중됐다.

특히 공급망 안정성 확보를 위해 소재부품 기술 연구·개발(R&D)에 올해보다 1300억원가량 늘어난 8410억원이 편성됐다. 전력핵심소재 자립화(R&D)와 뿌리산업 경쟁력 강화 지원에도 각각 1842억원과 198억원을 배정했다.

미래산업인 반도체 경쟁력 강화에도 예산을 더 투입한다. PIM(프로세싱인 메모리) 인공지능 반도체 핵심기술 개발에 200억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전력 인프라 구축에 290억원을 투자한다. 또 백신 원부자재 생산 고도화 기술 개발에 69억원, 친환경차 보급 촉진을 위한 이차 보전 사업에 25억원을 각각 붓는다.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산업 디지털 전환 지원에 올해보다 10억원을 늘렸고, 디지털 유통물류 기술 개발 및 실증지원(R&D)에도 23억원이 신규 책정됐다.

저탄소·분산형 에너지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융자) 예산은 올해보다 1250억원 늘어난 6590억원으로 확정했다. 녹색혁신금융(융자) 예산도 370억원에서 418억원으로 증액됐다.

수소경제 조기 구현을 위한 예산 중 수소 유통기반 구축사업 예산이 올해 36억원에서 내년도 128억원으로 늘었고, 액화수소 검사기반 구축사업에는 42억원의 예산이 신규 편성됐다.

아울러 산업단지 내 입주 기업의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산단 내 클린팩토리 구축 지원 예산이 확대됐고, 산업계 혁신적 탈탄소 R&D 예산도 증액 편성됐다.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마케팅 및 바우처를 제공하도록 했다. 외국교육연구기관 등 유치 지원 예산으로 50억원이 배정됐다.

국가 핵심기술의 불법 해외유출 방지를 위한 산업기술 보안기반 구축 예산이 올해 23억원에서 내년 31억원으로 늘었고,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대비한 국가 간 협력을 공고히 하고자 산업통상협력개발지원(ODA) 예산도 올해보다 106억원 많은 394억원으로 편성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