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S해운이 탄소중립 우수실천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KSS해운은 2일 열린 ‘제20회 글로벌스탠더드경영대상’ 시상식에서 ‘탄소중립경영대상’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스탠더드경영대상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 종합인증기관인 한국경영인증원(KMR)이 주관하는 종합 경영테마 시상제도다. 탄소중립경영을 포함한 총 8개의 경영테마 영역에서 경영시스템과 수행실적이 탁월한 기업을 발굴해 시상해오고 있다.

KSS해운은 △최고경영자 리더십을 통한 탄소중립경영 추진 △온실가스(탄소) 저감 활동성과 △탄소중립경영 사회적 책임 활동(터키 산불피해 묘목기부) 및 재무성과 등을 통해 여러 이해관계자들의 가치 증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KSS해운은 올해 액화석유가스(LPG)와 메탄올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 엔진(Dual Fuel Engine)이 장착된 선박을 대한민국 최초로 국내 조선소에 발주했으며, 한국선급(KR)과 연계해 LPG, 메탄올을 선박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국내 선박안전법 개정을 진행해 최종 해양수산부 승인을 얻어낸 바 있다. 또 해양 기업, 교육기관, 공공·연구기관과 함께 ‘친환경 선박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학·연·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암모니아 및 액화수소 추진 엔진, 무탄소 선박 상용화 등의 연구를 진행 중이다.

또 올해 서스틴베스트가 평가하는 ‘2021 하반기 ESG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등급’을 받았으며,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1년도 ESG 평가 및 등급’에서도 통합 ‘A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KSS해운 관계자는 “친환경과 고객가치 실현으로 다 함께 잘 사는 사회를 만들자는 당사 기업 미션과 같이 ESG가 이슈화되기 이전부터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실천해 왔다”며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대상 수상을 하게 되어 기쁘다”라면서 “향후에도 ESG 선도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우 KSS 전무(왼쪽)가 오영슬 한국산업경영시스템학회 학회장과 2일 열린 ‘제20회 글로벌스탠더드경영대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SS해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