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네시아 발주처 방문…후속사업 타당성 조사구간 확정

국가철도공단 성영석 해외사업본부장(우측 네번째)이 JAKPRO 위디 아마나스토(Widi Amanasto) 신임 CEO(좌측 4번째)와 면담 후 현지 식당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은 국내 철도기술로 2019년 성공적으로 개통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LRT 1단계' 구간에 이어 후속 사업인 '자카르타 LRT 2단계' 개발을 위한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공단은 사업 발주처인 JAKPRO(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의 신임 CEO 위디 아마나스토(Widi Amanasto)와 만나 LRT 2단계 사업 타당성 조사 구간을 확정하고 사업개발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아가기로 합의했다.

JAKPRO는 2019년 말부터 자카르타 북부지역을 연결하는 'LRT 2-A구간' 건설을 추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자금조달 불확실성 등의 사유로 본 공사 착수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공단은 사업성이 더 우수하고 기존선과 자카르타 남부지역 연결을 통해 여객수요 확대를 도모할 수 있는 'LRT 2-B구간' 우선개발을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공단은 합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자카르타 LRT 사업의 교통 수요분석, 재원 조달방안, TOD 개발 등 사업 타당성에 대해 내년 4월까지 조사할 예정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자카르타 LRT 1단계 구간의 성공적 개통으로 얻은 신뢰를 바탕으로 후속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구현하고, 공단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