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택치료 안착 위해 지원금 확대·의료기관 선정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 이나시오관에서 열린 한국 청년기업가 정신재단 1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코로나19 재택치료에 대해 "일상회복을 지속하기 위해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을 찾아 재택치료 환자 관리체계 운영 현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번 주부터 병상 등이 포화 상태에 이른 수도권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격리치료가 아닌 재택치료를 받도록 했다.

김 총리는 "기존 격리치료 원칙에서 재택치료 원칙으로 전환한 것은 중증환자 중심으로 치료 역량을 집중해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택환자도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의료대응의 핵심인 재택치료가 현장에 신속하게 안착되도록 생활지원금 지원 확대, 단기·외래진료센터 지정 등으로 보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재택치료자들을 관리·치료하는 의료기관을 선정했다. 동신병원은 서울시가 지정한 34개 협력병원 중 하나다. 의사 5명·간호사 5명이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들을 담당한다. 이들은 확진자의 건강 모니터링과 비대면 상담·진료, 약 처방 등을 맡는다.

김 총리는 최근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급증, 오미크론 변이 유입 등 위기 상황을 언급하며 "국민들과 합심하면 고비를 넘길 수 있을 것"이라며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높여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266명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다를 기록한 전날(5123명) 수치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국내 발생 확진자 5242명, 해외 유입 확진자 24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45만7612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