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2020년 생명표' 발표
  • 사망원인 패혈증 크게 늘어

간호사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태어난 아이가 평균 83.5년을 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년 전 기대수명과 비교해 3년 넘게 늘었다.
 
2020년생 기대수명 남아 80.5년, 여아 86.5년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20년 생명표'를 보면, 2020년 태어난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1년 전보다 0.2년 증가했다. 기대수명은 현재의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고 가정하고 0세 아이가 앞으로 얼마나 살 수 있을지 추정한 수치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후 계속해서 전년 대비 늘어나고 있다.

성별로 보면 남자 80.5년, 여자 86.5년으로, 남녀 모두 1년 전보다 0.2년 늘었다. 여자가 남자보다 기대수명이 6.0년 더 길다. 이 격차는 1970년(7.1년)부터 1985년(8.6년)까지 증가하다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6.0년)는 OECD 평균(5.3년)보다 0.7년 높았다. 이 차이는 체코(6.0년), 일본·프랑스·포르투갈(6.1년)과 유사한 수준이다.

OECD 회원국 평균과 비교하면 우리나라 여자 기대수명은 2.6년, 남자는 3.3년 더 높았다. OECD 회원국 가운데 여자 기대수명이 우리나라보다 더 긴 나라는 일본(87.7년)이 유일하다. 남자의 경우 아이슬란드(81.7년), 노르웨이·일본(81.6년), 스위스(81.1년) 등은 한국보다 기대수명이 긴 편에 속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62.6%, 여자 81.54%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모든 연령층에서 80세까지 생존 확률이 남자보다 여자가 높았다.
 
사망원인 중 '패혈증' 큰 폭 증가
남녀 모두 주요 사망원인 1위는 악성 신생물(암)이다. 

장래 사망원인은 암(20.7%), 심장질환(11.7%), 폐렴(9.1%), 뇌혈관 질환(7.4%)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암(26.4%)이 가장 높은 사망 확률을 차지했으나 2019년(27.0%)보다는 약간 줄었다. 여성 역시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15.9%로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16.2%)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남녀 모두 1년 전과 비교해 패혈증으로 사망할 확률이 가장 많이 늘었다. 남자와 여자가 패혈증으로 사망할 확률은 각각 1.9%, 2.7%로 1년 전과 비교해 0.3%포인트, 0.4%포인트 증가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고령자나 만성질환자가 면역력이 저하될 경우 패혈증은 치명적인 질환"이라며 "우리나라 인구가 점차 고령화되면서 패혈증으로 사망할 확률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패혈증은 10대 사망원인에 포함되면서 지난해부터 생명표에도 사인으로 추가됐다.

3대 사망원인 중 하나인 암이 없어진다면 남자의 기대수명은 4.5년, 여자는 2.7년 늘 것으로 추산됐다. 심장질환이 제거된다면 남자의 기대수명은 1.4년, 여자는 1.3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폐렴과 고혈압성 질환, 심장질환, 알츠하이머병 등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해당 사망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아졌다. 반면 자살, 운수사고 등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해당 사망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특정 연령층이 앞으로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대여명도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60세 한국인은 앞으로 25.9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23.3년)과 비교해 2.6년 늘어난 수치다. 65세 기준 기대여명(남자 19.2년, 여자 23.6년)은 OECD 평균(남자 17.9년, 여자 21.2년)을 웃돌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