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억원 상당 후원물품 지역 소외계층 아동에게 전달

12월 1일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에 어린이 마스크 20만장을 후원한 노희열 오로라월드 회장(왼쪽)이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가운데), 남세도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이사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 중기중앙회]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오로라월드가 지역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해 1억원 상당 어린이 마스크 20만장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물품은 백신접종 우선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아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돼 있는 지역 소외계층 아동들에게 전달되며,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와 함께 진행한다. 

오로라월드는 캐릭터 콘텐츠 기업으로 1981년 설립됐다. 2000년에는 국내 최초 캐릭터중심의 시각디자인업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인들의 작은 나눔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희열 오로라월드 회장은 “웃음과 행복이 우리 아이들과 사회 소외계층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해 우리 사회에 따뜻한 온기를 전달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