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법인고객 대상 비대면으로 해외투자 신고(수리)가 가능한 ‘WONtact(원택트) 외국환거래 비대면 신고센터’를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택트 외국환거래 비대면 신고센터’는 기존에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해야만 처리 가능했던 해외직접투자는 물론, 해외지사 및 해외부동산취득 관련 신고(수리) 업무를 인터넷뱅킹으로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로, ▲신고서 작성, ▲서류제출, ▲신고(수리) 결과 확인 모두 가능하다.

또한 법인 고객은 신고 완료 후 바로 신고대상 해외송금을 할 수 있고, 송금 후에는 사후관리 기일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외환거래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택트 외국환거래 비대면 신고센터’는 외환거래 비대면화 추세에 따라 오픈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신고 가능한 업무와 채널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