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1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5원 내린 1184.4원에 장을 시작했다. 달러 약세, 수출업체 네고물량(달러 매도), 증시 저점 반등 가능성 등에 따른 결과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매파적인 발언에도 달러는 상승분을 반납했다. 파월 의장은 전날(현지시각)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연준의 자산 매입 규모 축소(테이퍼링) 진행 속도를 높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1180원 초반 구간까지 하락할 것"이라면서 "최근 달러가 안전자산의 성격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을 반영해 이와 같은 하락 추세는 장기물 국채금리 상승세와 동조돼 연장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동안 빅피겨 달성 가능성까지 카운팅하며 관망세를 보이던 수출업체가 달러 하락 추세를 반영해 연말 네고 소화를 본격화한다면 환율 상단을 무겁게 누르는 재료로 소화 가능하다"면서 "다만, 테이퍼링 속도 가속에 따른 조기금리 인상 가능성과 수급상 꾸준히 우위를 보이는 저가매수성 결제수요는 하단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