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엄중 대응을 주문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관련해 입국방역 조치 강화 등 엄중한 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돼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더욱 강화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주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키트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전략을 국제협력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신속히 수립하고 시행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에 더해 새로운 변이 유입으로 방역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백신 미접종자와 3차 접종 기간이 도래한 국민은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방역당국은 최근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귀국한 인천 거주 부부가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유입 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하고자 범부처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