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공조 1기 증설...조강생산량 증대 기대
  • 장기간 건설 및 설비 설치 공사로 지역경제에 활력도 불어넣어

포스코 포항제철소 남수희 소장(왼쪽에서 4번째)이 2제강 1RH 준공 기념 스위칭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2002년부터 약 20년간 사용한 2제강공장의 1RH 설비 신예화에 성공해 30일 준공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제강 공정은 전로에 쇳물을 붓고 최종 생산 제품에 부합하게 화학 성분을 조정하는 공정으로 일반적으로 산소를 이용해 탄소(C), 규소(Si), 망간(Mn), 인(P) 등을 제거하는 일차 정련과 기타 성분 함량과 온도를 미세 제어하는 이차 정련이 있다.
 
RH공정은 이차 정련의 한 과정이며 진공조, 진공장치, 수처리 설비로 구성되어 수소, 질소 등의 불순물을 제거한다. 'RH'란 명칭은 기술을 고안한 독일의 공학자 Ruhrstahl Heraeus의 이름을 따서 만들었다.
 
이번 사업은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하는 제품 중에 RH공정이 필요한 고급 강(鋼) 소재의 시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2제강공장의 1RH의 용량을 증대시키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RH공정을 거치면 철강 제품의 내충격성 등 재질 특성이 좋아져서 고급 선박 및 해양구조용 외판 등 다양한 제품군에 사용된다.
 
2제강공장 1RH 설비는 포항, 광양제철소를 통틀어 진공조가 1기 밖에 없는 유일한 '싱글 타입 RH'로, 정기 수리 등으로 설비 가동이 중단되면 생산에 차질을 빚을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번 사업으로 진공조 1기를 추가 신설하며 '더블 타입 RH'로 업그레이드했다. 이로써 2기를 유기적으로 대체 조업을 할 수 있어 RH 처리 능력이 연간 175만톤에서 232만톤으로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RH 설비는 정련 중에 나오는 배가스를 흡인해야 하기 때문에 설비 내부의 '진공 도달 시간'이 얼마나 빠른지가 핵심 성능 지표이다. 이번 사업으로 진공 효과를 높이고 압력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펌프와 부대설비를 교체하였고 진공 도달 시간이 기존 대비 20% 단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회복하는 철강 수요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사는 2020년 4월에 시작해 1년 반 만에 준공을 완료했다. 포스코는 장기간 공사에 필요한 설비 설치 및 자재 운반 등의 업무는 지역 업체를 대상으로 발주해 지역 상생에 이바지했고, 공사 기간 중 약 4만6400여 명의 인력을 동원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