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극지연구소]

천연자원과 미래 개발가치가 무궁무진한 북극의 발전을 위해 정부가 대대적인 전략 수립에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중장기 북극 활동 방향을 정립하는 '2050 북극 활동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제52회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30일 밝혔다.

'2050 북극 활동 전략'은 그간 과학연구를 중심으로 이뤄졌던 북극 활동에서 앞으로 중요도가 커지는 기후 위기 대응과 해양생태계 보호 등 현안 해결을 추가한 미래 전략이다. 북근권 국가와 협력도 강화해 2050년까지 북극 거버넌스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는 정부의 포부도 담겼다.

우선 정부는 2026년까지 277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북극권 종합 관측망과 극지 데이터 댐을 구축할 계획이다. 차세대 쇄빙연구선과 큐브 위성, 고위도 관측센터 등이 이에 활용된다. 연구를 통해 정부는 북극 기상변화에 따른 이상기후 예측 능력을 2035년까지 선진국 수준으로 높인다는 목표를 잡았다.

북극권 종합관측망과 데이터 댐 자료에 기반해 북극해 가상 재현 시뮬레이션 개발에도 나선다. 시뮬레이션은 해양 오염원 저감기술 발굴에도 사용된다.

북극을 둘러싼 다양한 국가와 협력도 동시에 추진한다.

먼저 정부는 미국과 러시아, 노르웨이 등 8개 북극권 관문 국가와 맞춤형 협력사업인 '아틱 8'(Arctic 8) 프로젝트(가칭)를 시행한다. 이들과 함께 정부는 북극항로, 친환경 에너지, 영구동토층 연구 등 구체적 협력과제 발굴에 나선다.

북극이사회를 비롯한 북극권 4대 협의체와의 다자 협력도 강화된다.

정부는 차세대 쇄빙연구선 등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덴마크 등 연안국, 유엔과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북극 과학 장관회의를 유치해 협력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북극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친환경 에너지·선박 개발, 비규제어업 방지에도 동참한다는 각오다.

북극항로 활성화에 대비해 북극권 국가와 함께 안전 선박 운항을 위한 지능형 북극해 해상교통정보서비스를 구축하고, 북극 대기오염 방지를 위한 친환경 연료(수소·메탄올·암모니아) 추진 선박 운항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대표적 예다.

향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북극 연구 전문 인력도 양성한다. 극지연구소를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스쿨로 지정해 극지 과학에 특화된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북극권 4대 협의체에 우리나라 인력이 참여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2050 북극 활동 전략'은 우리나라가 북극 활동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향후 30년간의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기후변화대응, 북극 해양생태계 보전 등 북극 현안 해결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