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한 이후 유럽 시장에 본격 공급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전 세계 56개 국가들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유럽 내 9개 국가와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초도물량 15만 바이알(5만명 투여분)이 연내 출하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등에 속한 나머지 47개 국가들과도 렉키로나 수출 협상에 속도를 높이고 있어 빠르면 올해 안으로 초도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이후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심해지는 가운데 렉키로나가 CHMP 승인 권고 이후 이례적으로 하루 만에 정식 품목허가를 받으면서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1회 투여만으로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의료 부담 완화를 이끌 수 있는 렉키로나의 강점을 마케팅에 활용해 글로벌 공급 확대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