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가디슈' 청룡영화상 작품상 수상[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덱스터스튜디오가 제작 영화 '모가디슈'로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품에 안으며 종합콘텐츠사로서 입지를 공고히 했다.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모가디슈'는 최고상인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제30회 부일영화상에 이어 두 번째 작품상이다.

'모가디슈'는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으로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탈출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7월 개봉해 누적관객수는 361만2866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동원,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이 관람했다.

'모가디슈'는 덱스터스튜디오가 후반 공정은 물론, 제작 전반에 참여한 다섯 번째 작품이다. '미스터 고'(2013)를 시작으로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백두산'(2019) 등을 통해 꾸준히 제작 영화를 내놓은 덱스터스튜디오는 '모가디슈'를 통해 시각특수효과(VFX) 전문 기업을 넘어 종합콘텐츠사로서의 역량을 입증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앞으로도 종합콘텐츠사로서 행보를 이어 갈 예정. 자회사 덱스터픽쳐스와 함께 영화 및 드라마, OTT 콘텐츠 기획·개발에 한창이며 이와 별개로 영상화 가능한 인기 웹소설 및 웹툰, 소설 등 원작 IP도 다수 확보했다.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강종익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극장을 찾아주시고 '모가디슈'를 응원해주신 관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관객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앞으로도 덱스터스튜디오만의 색깔이 담긴 양질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모가디슈'는 올해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외에도 최다관객상, 감독상(류승완 분), 남우조연상(허준호 분), 미술상(김보묵 분), 인기스타상(구교환 분) 등 6개의 트로피를 휩쓸며 '최다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기술상은 올 초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승리호’(2021)에 돌아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이 영화의 VFX분량 약 2000컷 중 70%에 달하는 1304컷을 소화하며 작품 완성도를 높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